카테고리
뉴스

메르세데스 벤츠, “메타버스로 자동차 공장 짓는다”

엔비디아가 자사의 옴니버스(NVIDIA Omniverse) 플랫폼으로 메르세데스 벤츠의 최첨단 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CES 2023에서 옴니버스 플랫폼을 사용해 제조 및 조립 설비를 설계하고 계획하는 등, 차량 생산 공정 디지털화의 수준을 높이겠다고 발표했다.

자동차의 생산은 수천 개의 부품과 작업자가 조화롭게 움직여야 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이 때 공급망이나 생산에 문제가 생기면 생산이 지연되고, 큰 비용이 소모될 수 있다. 또한 신차를 출시할 때에는 신차의 설계를 반영하기 위해 생산 공장의 레이아웃을 재구성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공장의 상당 부분을 오프라인으로 전환하면 기존 차량의 제조가 일시 중단되기도 한다.

엔비디아 옴니버스는 다양한 산업 분야의 기업과 기관이 산업 및 과학 활용 사례를 위한 디지털 트윈을 구축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개방형 3D 개발 플랫폼이다. USD(Universal Scene Description) 데이터 포맷을 기반으로 기업과 개발자가 맞춤형 3D 파이프라인을 구축해, 데이터 사일로를 분석하고 집계된 시뮬레이션의 단일 소스 뷰와 상호 작용할 수 있도록 한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설계자는 옴니버스를 통해 공장의 디지털 트윈에 액세스하고, 필요에 따라 공장을 검토하거나 최적화할 수 있다. 모든 변경 사항은 가상 세계에서 신속하게 평가되고 검증된 다음 실제로 구현돼, 공장 근로자의 효율성과 인체공학성을 높일 수 있다.

또한, 메르세데스 벤츠는 옴니버스와 사내 데이터 플랫폼을 연결해 전 세계 어디서나 공장 위치를 동기화할 수 있다. 이 기능은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 전반에 걸쳐 운영을 간소화하고, 제조 장비에 대한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가능하게 한다.

한편, 메르세데스 벤츠가 향후 출시할 제품군은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린(DRIVE Orin) 중앙 집중식 컴퓨팅을 기반으로 구축될 예정인데, 옴니버스에 구축된 엔비디아 드라이브 심(DRIVE Sim) 플랫폼에서 이 시스템을 테스트 및 검증할 수 있게 된다.

이번 발표로 메르세데스 벤츠는 보다 스마트하고 효율적인 제조를 통해 AI와 메타버스 기술을 차량 개발 과정에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옴니버스에서 생산을 계획함으로써 지능적인 제조 시스템을 구현하겠다는 것이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엔비디아의 AI와 메타버스 기술을 활용해 피드백 루프를 생성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낭비와 에너지 소비를 줄이며, 품질을 지속적으로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엔비디아와 메르세데스 벤츠는 생산 현장에서 소형차 모델의 생산을 방해하지 않을 공장을 위한 ‘디지털 퍼스트’ 계획 프로세스를 설정하고 있다. 이 청사진은 보다 신속한 차량 제조를 위해 글로벌 메르세데스 벤츠 생산 네트워크의 다른 부분으로도 확대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