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뉴스

어도비, 애플 M1 맥용 일러스트레이터, 인디자인, 라이트룸 클래식 공개

어도비가 애플의 M1 맥을 지원하는 일러스트레이터, 인디자인, 라이트룸 클래식을 공개했다.

앞으로 편집자와 디자이너 및 크리에이터는 M1칩을 탑재한 최신 맥 환경에서 한층 향상된 성능의 어도비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Creative Cloud)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더욱 빠르게 원하는 작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해 12월 공개된 애플 M1 맥용 프리미어 프로의 퍼블릭 베타 버전은 프로젝트 생성부터 내보내기에 이르기까지 파이퍼(Pfeiffer) 벤치마크 테스트 결과 동급 설정의 인텔 기반 시스템보다 평균 77% 더 빠른 작업 속도를 보이며, 원활한 편집 환경을 지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파이퍼(Pfeiffer)의 테스트 보고서에 따르면 애플 M1용 프리미어 프로 베타는 파일 가져오기부터 재생, 내보내기까지 전반에 걸쳐 향상된 기능을 드러냈다. 일례로 XAVCS 4K 형식의 영상을 가져올 때 유사하게 구성된 전 세대 시스템 보다 187% 빠른 성능을 보였고, 프로레스 422(ProRes 422)로의 인코딩 속도도 129% 가량 빨랐다.

60fps의 아이폰 4K 영상과 같은 까다로운 압축 포맷 또한 프리미어 프로 타임라인에서 원활하게 재생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뿐만 아니라 어도비 인공지능 기술인 어도비 센세이(Adobe Sensei) 기반의 장면 편집 감지(Scene Edit Detection) 기능도 동일 사양의 인텔 기반 시스템보다 최소 430% 더 빠른 성능을 보였다. 애플 M1을 네이티브로 지원하는 프리미어 프로는 현재 베타 버전으로 테스트해 볼 수 있다.

어도비 일러스트레이터와 인디자인 애플 M1칩을 탑재한 맥(Mac) 에서 네이티브로 구동된다. 이를 통해 일러스트레이터 사용자는 전체적으로 인텔 기반에 비해 65% 향상된 성능을, 인디자인 역시 비슷한 수준인 59% 향상된 성능으로 작업할 수 있다. 특히 일러스트레이터의 경우 복잡한 벡터 편집을 위한 스크롤 성능이 390% 높아지는 등 작업을 한결 빠르게 이어갈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인디자인은 e북, PDF, 매거진 등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의 보다 빠른 제작과 게시를 돕는다. M1기반 맥 지원을 통해 특히 많은 그래픽이 담긴 파일을 열거나 텍스트가 많은 다량의 페이지 문서를 편집할 때 디자이너는 기존보다 탁월하게 향상된 성능과 속도를 경험할 수 있으며, 어떤 작업에서도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발휘할 수 있다.

라이트룸 클래식도 이제 바로 M1칩을 장착한 맥에서 더욱 빨라진 속도로 경험할 수 있다. 애플 M1에 최적화된 라이트룸 클래식은 시작, 가져오기, 내보내기, 루페 뷰(loupe view) 등 전반적인 기능에서 2배 가량 개선된 성능을 보인다. 더불어 3배 이상 향상된 초고해상도(Super Resolution) 기능으로 보다 정교하고 지능적인 사진 작업도 지원한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