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뉴스

PTC, 제조산업의 공간 컴퓨팅을 확장하는 신제품 선보여

PTC는 자사의 증강현실 엔터프라이즈 플랫폼인 뷰포리아에 ‘뷰포리아 엔진 에어리어 타겟’을 추가했다고 밝혔다.

뷰포리아 엔진 에어리어 타겟(Vuforia Engine Area Targets)은 축구장 6개와 맞먹는 최대 30만 제곱피트(약 2만 7870 제곱미터)의 공간에 해당하는 시설 내에 AR(증강현실) 경험을 부여한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각종 기계 장비를 보다 손쉽게 사용하도록 하고, 공간이 전체적으로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 효과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또한, 뷰포리아 엔진 에이리어 타겟은 메타포트(Matterport)와 라이카(Leica)의 3D 스캐너를 지원하며, 나브비스(NavVis)의 실내 이동 매핑 시스템을 적용할 수 있다. 실사와 동일한 측량 수준의 디지털 트윈을 생성함으로써 스마트 공장, 복합 쇼핑몰, 오피스 등 다양한 공간에 대한 디지털 캔버스와 더불어 이를 위한 고차원의 공간 컴퓨팅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특징이다.

PTC는 공간 컴퓨팅(spartial computing)을 주요한 미래 기술로 강조하고 있다. 공간 컴퓨팅은 디지털 트윈을 통해 기계와 사람의 작업과 이들이 작동하는 환경을 커버한다. 제조 산업 환경에 공간 컴퓨팅을 구현하면 AR을 통해 직원 간의 원활한 상호 작용을 가능하게 하며, 성과 관리를 위한 번거로운 작업을 생략할 수 있다. 또 공간 분석을 통해 기계 학습 기능을 개선하고 설계 및 공장 현장 작업을 최적화할 수도 있다.

뷰포리아 엔진 에어리어 타겟은 제조 산업 환경에 맞춘 공간 컴퓨팅을 위한 두번째 뷰포리아 제품이다. 이에 앞서 PTC는 AR 프로그래밍을 위한 ‘뷰포리아 스페이셜 툴박스(Vuforia Spatial Toolbox)’를 선보인 바 있다. PTC는 뷰포리아 초크(Vuforia Chalk), 뷰포리아 엑스퍼트 캡처(Vuforia Expert Capture)와 뷰포리아 스튜디오(Vuforia Studio) 등 AR 제품들과 결합된 뷰포리아 증강현실 엔터프라이즈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이 플랫폼은 작업 환경의 안전성을 강화하고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한편, 고객 경험을 개선하며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돕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

PTC코리아의 박혜경 지사장은 “뷰포리아 엔진 에어리어 타겟은 대규모의 지속적인 AR 경험을 제공하는 솔루션”이라고 설명하며 “PTC는 공간 컴퓨팅의 비전을 구체화시킬 수 있는 핵심 기능과 구성 요소들을 지속 개발하는 한편, 뷰포리아 AR 엔터프라이즈 플랫폼의 국내 활용사례를 개발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