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뉴스

오토데스크, 제조·건설 산업의 디지털 트윈 가속화 지원하는 플랫폼 공개

오토데스크가 제조 및 건설 산업의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가속화를 지원하는 새로운 플랫폼과 협력 사례를 발표했다. 이를 통해 오토데스크는 제조, 건축 및 건설 시장의 기술 혁신을 지속적으로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오토데스크가 새롭게 공개한 건설 프로젝트의 데이터 가상화를 지원하는 플랫폼인 오토데스크 Tandem(텐덤)은 건설 프로젝트에서 다양한 형식으로 발생하는 데이터를 통합, 모든 데이터를 아우르는 디지털 허브를 구축한다. 특히 디지털 세계와 현실 세계를 연결해 실시간으로 실제 설계 모델을 가상 모델에 반영하고, 이를 기반으로 에스컬레이터나 전기, 냉난방 시스템 성능 등 건물, 교량 및 구성 요소 운영에 대한 전반적인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Tandem은 건설 산업의 필수 기술인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빌딩정보모델링)을 기반으로 한다. BIM은 건축물 생애 주기에 걸쳐 발생하는 모든 정보를 3D 모델 기반으로 통합 및 활용한다. Tandem은 모든 프로젝트 모델을 단일 플랫폼으로 가져와 건물 자산에 대한 메타 데이터를 생성하고 프로젝트 전 단계를 가상 세계에서 구현한다. 건축가와 엔지니어는 설계, 시공에서 발생하는 모든 데이터를 디지털 상에서 관리해 프로젝트 완료 후 발주처나 운영자에게 데이터 양도가 용이하다.

오토데스크-로크웰 오토메이션 양사 협력 통해 솔루션 연동 지원

이 밖에도 오토데스크는 제조 산업의 디지털 트윈 가속화를 위해 로크웰 오토메이션(Rockwell Automation)과의 협력을 발표했다. 오늘날 제조 프로세스와 공장 운영, 관리가 점차 복잡해지는 가운데 양사는 협력을 통해 제조 엔지니어링 워크플로를 개선하고 공장 작업 효율성과 생산성을 향상시키는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오토데스크는 자사의 제품 설계 및 제조 컬렉션(Product Design & Manufacturing Collection)에서 제공하는 2D 및 3D 디지털 팩토리 레이아웃 툴과 로크웰 오토메이션이 제공하는 에뮬레이트3D(Emulate 3D)의 시뮬레이션 기능을 연동한다. 이를 통해 기존 오토데스크 Product Design & Manufacturing Collection 고객들은 공장 설계 단계에서 기계 운영이나 기능에 대한 매개 변수를 사용할 수 있게 됐으며, 디지털 상에서의 제조 시연과 시뮬레이션, 가상 커미셔닝이 가능하다.

오토데스크코리아 김동현 대표는 “오토데스크의 Tandem 플랫폼과 로크웰 오토메이션과의 협력은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제조 및 건설 업계에 본격화하는데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오토데스크는 우리 업계가 이같이 앞서가는 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해 국내 디지털 및 그린 뉴딜을 견인하면서 업계 혁신을 이뤄가는 데 적극 돕겠다”라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