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뉴스

롤스로이스, 미 공군의 엔진 정비 위한 VR 훈련 소프트웨어 출시

롤스로이스가 가상현실(VR)에서 C-130J AE2100 엔진 정비를 훈련할 수 있는 새로운 소프트웨어를 출시했다.

새로운 정비 훈련 시스템을 최초로 운영하는 곳은 미 뉴맥시코주 커틀랜드 미 공군기지에 위치한 제58정비단(MXG)으로, 현재 HC-130J와 MC-130J를 운용하고 있는 미 공군 제58특수작전비행단 산하 부대다.

새로 출시된 롤스로이스의 VR 시스템은 엔진 정비사들이 몰입형 가상현실 환경에서 정비기술을 배우고 연습할 수 있어 효율성을 높이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특히 교관과 학생이 형상과 기능을 그대로 복제한 가상의 AE2100 엔진을 활용해 실습에 활용할 수 있다. 이는 정비사들이 실습을 직접 경험하는 환경을 조성하고, 반복적인 훈련을 통해 완벽한 정비기술을 습득할 수 있도록 해준다. 실제로 이러한 능동적인 학습은 지식습득능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58정비단장인 JB 바켓(JB Baquet) 대령은 “우리는 교육방식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설명하면서 “VR 정비 시스템은 훈련효율 개선과 학습곡선 단축, 그리고 기술수준을 높여 비행단의 전비태세를 개선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롤스로이스의 폴 크레이그(Paul Craig) 국방서비스부문 사장은 “롤스로이스는 국방관련 고객들에게 다양한 첨단 디지털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C-130J 엔진을 위한 새로운 정비교육 소프트웨어가 좋은 예”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이 새로운 가상현실 소프트웨어는 엔진 정비 작업자의 교육 및 이동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학습기술 습득과 유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훈련시스템은 학생들의 참여도와 문제해결능력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네트워크 학습을 통해 다수의 인원이 동시에 전 세계에서 교육할 수 있도록 해준다.

C-130J 수송기에 탑재된 롤스로이스 AE2100 터보프롭 엔진

제58정비단의 생산책임관리자인 조 무스카엘라(Joe Muscarella) 상사는 “이 시스템을 통해 정비사는 가상에서 AE2100 엔진의 구성요소를 제거, 검사, 교체할 수 있어 실제 엔진 및 장비 손상과 부상 위험이 없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정비사가 언제 어디서나 안전하게 교육과 연습할 수 있고,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고 실제와 같은 경험을 쌓을 수 있다”며, “엔진 작동, 성능매개변수와 구성요소의 제거와 설치 절차도 보다 잘 이해할 수 있게 도움을 준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VR 시스템은 롤스로이스의 인디애나폴리스 지사에서 개발됐다. 이곳은 디지털 설계, 개발, 엔지니어링, 생산 및 지원 분야를 통합한 역량을 갖추고 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